최종편집 2022.5.20 10:57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정치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북한 도발에는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변희재칼럼] 이제와서 “태블릿 누구것인지 모르겠다”는 JTBC

[2021-12-31 오후 8:21:36]
 
 

[변희재칼럼] 이제와서 “태블릿 누구것인지 모르겠다”는 JTBC

태블릿은 최서원 소유라는 단정적 보도하고 의혹제기자에게 고소까지 ... JTBC는 거짓조작 보도 실토하고 대국민 사과해야

[변희재 ·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최서원씨가 “검찰과 법원이 태블릿이 내 것이라 결정했으니, 내가 받아서 검증하겠다”며 반환소송을 넣자, 검찰과 특검이 혼비백산이다. “최서원의 것으로 확정된 바 없다”며 반환을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이들 검찰보다 더 황당한 행태를 보이고 있는 곳은 JTBC이다. JTBC 측에서 태블릿을 검찰에 넘겼던 조택수 기자는 이 사건 관련 “태블릿의 소유자가 누구인지 특정 못하겠다”는 입장을 검찰에 전했다.

서울중앙지검(소송수행자 검사 정용환)이 법원에 제출한 채무자 측 답변서 내용 중 일부
▲ 서울중앙지검(소송수행자 검사 정용환)이 법원에 제출한 채무자 측 답변서 내용 중 일부


JTBC의 태블릿 관련 보도들
▲ JTBC의 태블릿 관련 보도들


2016년 10월 24일 JTBC의 최서원 태블릿 첫 보도를 본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할 것이다. 그 이후의 수십, 수백여건의 관련 보도에서 JTBC는 ‘최순실의 태블릿’이라 보도했다. 이제와서 최서원이 사용은 했지만 소유자는 아니라며 도망가는 검찰과 달리 JTBC는 최서원의 소유라는 단정적 보도를 여러차례 했다. 

이동환 변호사는 29일 열린 공판에서 “태블릿이 최서원의 것이 아니라면 최서원의 것이라 수도 없이 보도한 JTBC 측이 거짓보도를 했다는 것이냐”고 하면서 검찰의 입장을 분명히 요구했다. 그러나 검찰 이전에 JTBC 자체가 “태블릿이 누구 것인지 모르겠다”며 발뺌을 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JTBC는 태블릿이 최서원 것이라는 전제로, 변희재 본인을 고소해 검찰과 법원은 본인을 1년간 투옥시킨 바 있다. JTBC 고소장, 구속영장, 공소장 모두에 “태블릿은 최서원의 것”이라 기록되어있다. 그리고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손용석 등 JTBC 기자들 모두 “태블릿은 최서원의 것”이라 증언했다.

JTBC는 즉각 자신들의 보도를 근거로 검찰에 “최서원 것이 맞으니 돌려주라”는 입장을 표명하든지, 아니라면 수십, 수백여 건의 “최서원의 태블릿”이라는 거짓조작 보도를 실토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기 바란다.

어차피 최서원은 물론, JTBC 보도의 피해자인 변희재 본인은 관련 소송을 준비, 그간 JTBC의 태블릿 관련 거짓 보도들을 모조리 밝혀내 무릎을 꿇리게 할 것임을 경고해 둔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5월 16일 첫 재판
함양군, 경남신용보증재단 ‘출장상담소
드래곤보트 타고 진주 남강 누볐어요
맞춤형 건강관리‘모바일 헬스케어사업’
상주면,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경남자치경찰위원회 발족 1주년을 맞아
尹은 과연 朴의 명예회복에 나설까?
이병철 함안군수 권한대행,여름철 태풍
태블릿 계약서 위조 다룬 재판 조정
경남연구원, 도민이 바라는 연구주제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