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24 12:31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생매장과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환경부, 습지교
 
박스기사
업로드 :  2015092810214.jpg  (122 KB), Download : 31 
제 목 :  창신고등학교 전국최초 ‘한국사국정교과서 전환문제를 두고 토론’

창신고등학교 전국최초 한국사국정교과서 전환문제를 두고 토론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전환문제로 뜨거운 이슈화 논제 열기 가득한 교정

 

창신고등학교(교장 장대성)25일 오후 실내체육관에서 '2015 창신 토론대회'를 열었다. 지난 22일부터 예선을 치러 결승에 오른 '단도직입'(윤정찬·이준원)팀과 '조제자'(이건우·이다인)팀이 한국사 국정 교과서 전환 문제를 두고 격렬한 토론을 벌였다.

이날 전교생이 관람한 가운데 대회를 주관한 연구부장 김재하 교사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전환 문제가 사회의 뜨거운 이슈로 불거진 가운데 고등학생들이 예민한 논제로 토론을 벌이게 되어 상당히 걱정스러웠지만 결과는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하면서 학생들이 주제에 대한 비판적, 논리적 사고를 통하여 의사 결정 능력 및 문제해결의 향상, 공식적인 말하기와 경청의 중요성, 리더십 배양 등을 학창 시절에 배울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학생 모두를 관람하도록 했으며 이러한 행사는 경남지역에서 최초가 아닌가 싶다. 이 대회를 계기로 많은 학생들이 논리적이고 체계적인 말하기에 관심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단도직입 팀-반대

조제자 팀 -찬성 

결승에 오른 '단도직입'은 반대, '조제자'는 찬성 주장을 펼쳤다. 교내외 인사로 구성된 심사위원(7)과 전교생이 지켜보는 가운데, 양측은 서로 주장을 벌인 뒤 상대방이 질문하고, 나중에는 자유토론을 펼치고 난 후, 맺음말을 하는 CEDA형식으로 진행하였다.찬성(조제자) 측은 현재 '검인증 교과서'의 오류 문제와 수능시험 정답이 여러 개 나올 수 있는 문제 등을 주장했고, 반대(단도직입) 측은 국정화가 되면 국가가 직접 개입해서 역사를 왜곡할 것이라는 등의 주장을 폈다 

찬성 측 이다인(2)군은 "현재 검인증 교과서는 많은 문제와 오류가 발견되었고, 학생들의 역사 교육에 부정적이다. 이제는 제대로 된 역사교육을 할 때다""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전환을 통해 어느 정도 체계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그리고 "현재 검인증 교과서로는 대한민국 정체성과 건전한 국가관을 심어주지 못한다. 교학사 교과서는 심각한 친일왜곡으로, 정부로부터 수정 명령을 받았지만 행정소송으로 맞섰다""검인증 제도는 사회갈등만 불러일으킨다.

학생들이 배울 역사는 통일성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반대 측 윤정찬(2)군은 "역사 교과서가 국정화 된 일본은 역사 왜곡이 심각하고, 사과조차 하지 않는다. 이런 가운데 한국사 교과서의 중요성이 강조된다""국정화 한다는 것은 교육부가 저작권을 갖는다는 것이고, 그것에 대해 교수나 전문가들의 견해는 좋지 않다"고 말했다 

▲뜨거운 토론을 방청하는 재학생의 열기가 뜨겁다. <자료사진 창신고등학교제공>
또한
"박정희정권은 자기들의 잘못을 미화시키려고 국정화를 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가 되면 국가가 직접 기술하면서 왜곡할 수 있다""지금 국정화를 하면 여당 성향이 묻어날 수밖에 없다. 잘못된 근현대사를 왜곡할 것이기에 국정화에 반대한다"고 말했다.반대 측에서 '정권 미화' 주장을 하자, 찬성 측은 "지금은 다르다. 4·195·18 등을 거치면서 국민들의 시민의식이 성숙되었다. 시민들은 그렇게 한다면 용인하지 않을 것이다. 역사를 왜곡하거나 정권을 미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반대 측은 "시민의식이 성숙되고, 민주화운동도 있었지만, 그런 일이 일어나기 전에 예방이 필요하다""과거 사례에서도 나타났다. 박정희 정권은 자신들을 미화하기 위해 국정화를 했다. 국정화가 다시 된다면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고 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반대 측에서 "국정화를 하면 정부 개입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할 수 있느냐"고 하자, 찬성 측은 "전혀 없다고 할 수 없다. 그러나 옛날만큼 노골적으로 확실하게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 말했다. 찬성 측에서 국정화가 '창의적 교육을 가져올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반대 측에서는 "교육을 창의적으로 하는 것은 교과서가 아니라 교육 방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반대 측은 "검인증 제도를 하면 출판사들이 많이 팔기 위해서도 오류를 줄일 것"이라고, "국정화는 일본 사례와 같이 역사 기술에 국가가 개입하는 것이고, 학생들한테 잘못된 역사관으로 획일화 할 것"이라 말했다.

찬성 측에서는 "국정화를 하면 검토과정을 엄격히 해야 할 것이고, 국민 심사단을 모집해 검토하면서 왜곡이나 미화, 오류를 걸러낼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심사단은 다양한 사람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하면 된다"고 제시했다.맺음말에서 반대 측 이준원(2)군은 "국정교과서는 1974년 박정희 정권이 유신정권과 516쿠데타를 미화하기 위해 도입했다가 1996년 폐지되었다""역사 왜곡에 대항해 투쟁해야 한다.

▲ 예선을 거쳐 본선으로 진출한 단도직입-팀과, 조제자-팀의 마지막 결정의 토론정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창신고등학교제공>

역사를 잃은 국가는 미래가 없다
"고 말했다.찬성 측 이건우(2)군은 "국정화를 하면 올바른 국가관과 대한민국 정체성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며 "역사의 기본이 바로 서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

역사는 과거를 바라보고 교육은 미래를 내다보는 것이다"고 말했다.치열한 공방이 오가며 박빙의 승부를 펼친 결과 비슷한 차이로 '조제자(이건우, 이다인)' 팀이 승리를 거뒀다. 이날 우승을 한 두 학생은 그동안 잠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많은 시간을 통하여 연습을 거듭한 결과이다. 상대방이 너무 강했다.”고 단도직입팀을 치켜세웠다. 

대회 결과, 금상에는 조제자(이건우, 이다인), 은상은 단도직입(윤정찬, 이준원), 동상은 까리뽕쌈(김민성, 신서현), 진현도비(진현도, 류현수), 스피치상은(윤정찬, 신서현), 팀워크상은 단도직입(윤정찬, 이준원)팀이 수상하였다. 

토론을 지켜본 2학년 김OO 군은 같이 공부하고 있는 친구가 저렇게 말을 잘 하고 여유 있게 질문에 답변을 하는 것을 보고 정말 놀랐다. 이 대회를 계기로 나도 토론에 대한 관심을 갖고 배워야겠다.”고 말하면서 우승한 친구가 부러운 듯이 한참 동안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15-09-28 오전 10:02:00, HIT : 1367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朴대통령 탄핵무효’만이 나라 거덜
남해군통합방위협, 설맞이 군부대
황교안, 오줌 똥 가려주는 양로원에나
농·축협 사고예방 위해 전국 검사역
설맞이“진주 농·특산물 직거래장터”성
변희재, “북한과 전면전? 김정은은
좋은공간, 행복버스 도우미에 방한복
김동곤 향토사학가, 서울 최인아책방서
산청군 임산부·영유아 건강관리 돕는다
남해군, 모바일 화전(花錢) 사용 활
감동뉴스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늙음이 단풍처럼 물든 나에게 한글이란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한일빌딩4층(중앙동 89-6) | Tel 055-267-1203 | Fax 055-267-4903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