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1.23 17:53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정기준실장의 죽
신안 여교사 윤
 
박스기사
업로드 :  20141203161223.jpg  (8 KB), Download : 83 
제 목 :  쌀 한톨에 담긴 부모의 마음

쌀 한톨에 담긴 부모의 마음

경상남도의 일방적인 통보...놀란 가슴을 슬어 내리기 힘들어

밥은 생명이고 교육입니다”  

▲ 김해 김나경씨
본사 편집부에 날아온 어느 학무모의 편지가 가슴을 찡하게 했다
. 기자는 김밥 한 줄로 점심을 때우며 얘기를 나누다 어제 갔다둔 우편물을 이리저리 뒤척이다. 눈에 띄는 누런 행정봉투 한 장에 눈길이 꽂혔다. 

김해시 율하1***김나경씨로 적힌 봉투를 뜯어본 결과 두 장의 편지가 나왔다. 그녀는 초등학생의 어머니로서 수 일전 경남도 무상급식 보조금 지원중지의 보도를 보고 너무도 놀랐다며 밥은 생명이고 교육입니다고 외치고 있었다. 

그녀는 무상급식 보조금 지원중지를 언론을 통해 들었습니다.”고 서두를 던진 뒤 시민의 합의와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청과의 소통도 없이 도지사의 일방적 의지였습니다. 시민과 시민단체들의 거센 반발과 반대에 경상남도 홈피의 팝업창에 이런 문구가 올라 왔더군요?” 바로 무상급식은 우리 아이들이 미래에 갚아야 할 빚.”이라는 글자를 보고 경남여성신문은 여성이며 어머니라는 생각으로 필을 들게 되었다면서 부디 기고문을 가벼이 처리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을 첨부했다. 

그녀는 항상 우리 도민들에게 희망을 주며 깨어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애쓰시는 기자님께 감사를 표한다는 예를 갖춘 뒤 무상급식 지원 중단에 대한 학부모로서, 도민으로서의 입장으로 기고문을 발송하게 되었다면서 소통과 책임 있는 신뢰행정으로 모든 학생이 행복한 교육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말을 잊지 않았다. 

그녀는 이 세상 어떤 부모가 살기 힘들다고 돈이 없다고 자식 입에 들어가는 밥을 제일 먼저 끊겠느냐우리헌법 313항 의무교육은 무상으로 한다는 명시가 되어 있습니다.” 바로 밥상머리교육을 강조해온 우리조상들의 얼을 상기시켜 본다면 밥은 생명이고 교육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나경씨의 기고문이다

어떤 부모가 살기 힘들다고, 돈이 없다고 자식 입에 들어가는 밥을 제일 먼저 끊습니까? 헌법 313항 의무교육은 무상으로 한다는 명시가 되어 있습니다. 중학교도 무상교육이 되어 더 나아져야 할 복지는 후퇴를 하고 있습니다. 밥은 생명이고 교육입니다.” 

아이들이 눈칫밥이 아닌 차별 없이 제대로 된 친환경 무상급식 계속 되어야 합니다. 밥은 교육입니다. 밥상머리 교육이라는 말이 있듯이 학교에서의 밥도 교육입니다. 어찌 수업비와 급식이 별개 일 수 있습니까 

홍순관의 쌀 한 톨의 무게란 노래가 생각이 납니다. 쌀 한 톨에는 자연이, 농부의 땀이, 생명의 무게, 세월의 무게, 평화의 무게가 있습니다. 차별 없이 제대로 된 밥 한 끼, 엄마는 계속 먹여야 합니다 

아이를 중심에 두고 생각해 주십시오. 보편적 급식복지는 이뤄져야 합니다. 한창 크는 우리아이들이 기성세대가 느꼈던 밥으로 오는 그 수치심과 차별을 느끼지 않고 맘껏 교육받고 쑥쑥 자라도록 해 주십시오. 아이들의 권리입니다 

잘 사는 집 아이, 못사는 집 아이 할 것 없이 모든 아이들이 받아야 할 권리입니다. 돈의 논리, 정치적 논리 엄마인 저는 모르겠습니다. 단지 아이들의 권리! 무상 의무교육을 지켜달라는 것입니다 

아이들의 미래가 무상급식으로 빚을 진다구요? 아이들의 미래는 농업이 지켜질 때 더 밝아집니다. 쌀도 개방되는데 이렇게 농민들의 판로까지 막아서야 어찌 농업을 지켜낼 수 있겠습니까 

독단이 아닌 모두가 친환경 무상급식을 잘 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해 주십시오 

우리 아이들이 자연의 이치를 먹고, 나라가 지켜준다는 안정과 평화를 먹게 해 주십시오. 돈이 없어서 밥을 못주겠다는 말은 듣지 않게 해 주십시오. 나라가 의무교육을 하는 이유를 잊지 않기를 바랍니다. 밥은 생명이고 교육입니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14-12-03 오후 3:51:00, HIT : 1395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대마 1그루 1억원대 재배농가, 그
하동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산청 도라지 등 항노화산업박람회서 인
치매수호천사 교육이수증 수여식
함양군 제43차 함양군장학회 이사회
‘자가격리자 관리 ‘AI케어콜 서비스
경상남도, 코로나19 정밀방역 추진
하동 쌍계사 불경 목판 등 보물 승격
美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바이든은
함안군, 2020년 신규공무원 임용식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