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7.4 10:13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20161004113336.jpg  (98 KB), Download : 13 
제 목 :  ‘위안부 사죄편지 털끝만큼도 생각 없다’는 귀태(鬼胎)총리 아베규탄 한다

위안부 사죄편지 털끝만큼도 생각 없다는 귀태(鬼胎)총리 아베규탄 한다  

아베신조
(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일 일본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강제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총리 명의로 사죄편지를 보낼 의사가 없다고 공식석상에서 밝히자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후안무치(厚顔無恥)한 왜인(倭人) 본색을 드러냈다고 맹비난했다 

이에따라 활빈단은 4아베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 이야말로 지구촌의 악귀(惡鬼)로 한일정상화를 깨는 귀태(鬼胎)총리,장관이다고 쏘아붙이며 일본대사관에서 기습시위를 통해 강력 규탄할 계획이다 

▲ 아베규탄 소금뿌리기를 하고 있는 할빈단 회원들
활빈단은 양심적인 일본인들이 만든
NGO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의 모임이 지난 달 28일 일본총리 명의의 '사죄편지'를 보내자는 의견 요청서를 내각부에 전달했으면 “13천만을 이끄는 지도자가 '우리는 털끝만큼도 사죄편지를 쓸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는 망발을 할 수 있겠느냐며 강력 성토했다 

이어 활빈단은 '사죄편지는 한일합의 내용 밖이다'라고 말하며 '일본의 책임이 작년 12월에 체결된 한일합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해 나가는 데 국한된다'는 주장을 펼치는 아베로 인해 일본 국격이 왜나라(倭國)소리를 들을 정도로 땅에 떨어졌다고 거세게 항의하며 독일은 물론 고노,하시모토를 본받으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한편 활빈단은 호전적인 김정은에 이기지도 못할 대미
(對美),대남(對南)겨냥한 핵미사일 도발 접고 출신 위안부와 강제징용피해자 배상 및 약탈해간 물자,문화재 반환과 사죄요구에 나서 아베 대응에 따라 적의조치 하라고 촉구했다. 할빈단 연락처는 010-2234-8646 와 같다.

 

김양수기자(womenisnews@hanmail.net)

2016-10-04 오전 11:31:00, HIT : 1244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문재인과 윤석열의 이전투구를 보면서
[데일리신초] 나는 어쩌다가 위안부
내가 만드는 오감길 백련리 도예체험
창녕초등학교 ‘코로나19 의료진에 감
밀양시, 기저귀 1년간 무상지원
남해건다센터, “너의 미래를 잡(jo
함양군 도시재생뉴딜사업 인당마을 주민
조규일 진주시장, 취임 2주년 맞이
창원서부경찰서, 녹색어머니 간담회 개
음주운전 범인검거 유공자 표창장,신고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