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5.29 20:32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426_365843.jpg  (0 Byte), Download : 127 
제 목 :  2006년 병술년 6월 운세 (10회)

子(쥐)띠 : 행복은 가정에서 나온다. 36년.72년생은 원하는 것의 80%는 이루어질 운이지만 될듯될듯 하면서 되지 않는 일도 있다. 48년. 84년생은 바라는 소원이 빠르면 3일 늦으면 3년 안에 이루어진다. 매매, 관청 운 모두 길하다. 60년생은 큰일은 지금은 때가 아니니 기다리라. 직장인은 안정되고 구직자는 윗사람과 의논해서 다시 한 번 두드리라.행운의 수 : 3. 7. 10 . 11. 14. 29

 

 

 

丑(소)띠 : 차근차근히 준비하면 좋은 결과가 있다. 37년. 73년생은 외국에 나가거나 직업을 바꿀 운이 있다. 73년생 미혼자는 좋은 소식 있겠다. 49년. 85년생은 적극적인 행동은 오히려 불리하니 후일을 기약하며 뒤로 물러섬이 좋겠다. 61년생은 예기치 못한 어려움에 빠질 수 있으니 주의하라. 재운이 없는 사람에게 이제야 재운이 열리겠으나 욕심을 부리지마라.행운의 수 : 2. 10. 15. 20. 31. 32

 

寅(범)띠 : 재앙이 사라지고 복이 들어온다. 38년 74년생 공연한 힘만 들이고일은 제대로 풀리지 않을 수 있으니 자신감을 가지고 다음으로 미루라. 50년 86년생은 남의 말을 믿고 보증을 쓰면 오히려 관재 구설이 있으니 조심하라.  62년생은 구상하는 사업은 대단히 유망하니 전심전력을 다해 노력하라. 다른 곳에 신경을 쓰지 말고 한 곳에만 전력하라.행운의 수 : 10 .15. 18. 33. 39. 42

 

 

卯(토끼)띠 : 티끌모아 산을 이루니 가세가 흥왕하리라. 39년. 75년생은 도약의 재출발을 할 때이다. 그러나 한꺼번에 다하려 하지마라. 하늘이 도와 모든 재앙이 사라진다. 51년. 87년생은 나아가지 말고 한걸음 물러서라. 이것은 결국 퇴보가 아니고 도약을 위한 움츠림이다. 63년생은 빚이 정리되고 앞날에 서광이 보이니 능력에 맞는 전략을 설정하고 최선을 다하고 전략질주하라.행운의 수 : 10. 20. 29. 32. 33. 41

 

辰(용)띠 : 동서에 이익이 있으니 출행하여 얻으라. 40년, 76년생은 신규사업은 불리하니 뒤로 미루라. 허나 애정. 혼담. 연애는 길하다.  52년생은 사업운이 왕성하니 새로운 사업을 착수하거나 변화를 시도해도 좋다. 64년생은 움직이면 손해가 따르니 안전하게 지키고 있음이 좋겠다. 새로 시작하는 사업은 목표에 도달하기가 어려우니 쉬어가라. 행운의 수 : 17. 18. 21. 23. 24. 32

 

 

 

巳(뱀)띠 : 감언이설에 속지마라. 41년, 77년생은 돈을 돌리지 말고 현 상태를 유지하라. 보증은 금물이니 심사숙고해야 할 때이다. 53년생은 경험 없는 일에 도전하지 마라. 사전에 철저히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 65년생은  지금은 이루어지는 것이 없으니 계획도 필요 없다. 다음 시기를 기다리는 것이 상책이다.행운의 수 : 2. 4. 12. 13. 23. 24

 

 

 

午(말)띠 :먼저 흉하고 뒤는 길하다. 42년, 78년생은  정당하지 못한 일에는 큰 소득이 없으리니 정력을 낭비하지 말고 착실하게 돈을 모으려고 해야 한다. 그러면 금전 운이 들어온다. 54년생은 아무리 적극적으로 활동해도 제대로 되지 않는다. 하지만 때를 기다리라. 서서히 길운이 찾아들고 있다. 66년생은 작은 일은 속히 이루어지나 큰 소원은 시일이 걸린다. 지성이면 감천임을 명심하라.행운의 수 : 1. 6. 14. 27. 44. 45

 

未(양)띠 : 가까운 곳이면 길하나 먼 곳은 불리하다. 43년, 79년생은 지금은 현상유지가 필요할 때이고 타의 모범이 되어야 할 때이다. 55년생은 출장이나 교섭, 거래 등에서 환대를 받게 될 것이다. 그러나 겉은 좋으나 실속이 없다. 67년생은 주변이 안정되지 않았으므로 거래가 성사된다 하더라도 결과가 좋지 않다. 보류하라.행운의 수 : 2. 4. 6. 11. 33. 42

 

 

申(원숭이) : 집을 지키면 길하고 멀리 나가면 불리하리라. 44년, 80년생은 세상 물정을 모르고 경거망동 하면 사람들의 웃음거리가 될 수 있다.  56년생은  업종을 바꾸거나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것이 모두 다 좋지 않으니 현상유지에 힘쓰라. 너무 일에 열중하다가 몸을 해치기 쉬우니 주의하라. 68년생은 사업을 확장하거나 화려하게 꾸미는 것을 좋아하는데, 다시 생각해봐야 하라. 지금은 현상유지가 필요할 때이고 타의 모범이 되어야 할 때이다.

행운의 수 : 1. 5. 13. 17. 18. 31

 

酉(닭)띠 : 도둑을 조심하라. 재물을 잃을까 두렵다. 45년. 81년생은 주장만 내세우다 거래나 매매에 실패할 우려가 있다. 지금 추진하고 있는 것을 멈추고 다른 기회를 잡도록 하라. 57년생은 공익에 우선하고 개인적 감정은 버려야 발전이 있다. 상대를 우습게 보지마라.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 69년생은 현재의 부실함을 채우면서 정리를 적극적으로 생각할 때다.  소비만 많고 소득이 없다행운의 수 : 5. 10. 21. 30. 33. 38

 

戌(개)띠 : 안정을 취하고 있으면 길하고 움직이면 불리하다. 46년, 82년생은 매매는 속전속결하라. 특히 남쪽 방향과 인연을 가지면 아주 좋다. 58년생은   일을 가볍게 생각하면, 크게 실패할 운세가 들어 있으니 주의하라. 꾀려는 달콤한 말에 속으면, 오랫동안 쌓아온 일들이 헛수고로 돌아가기 쉽다. 70년생은 열심히 노력한 만큼 성적이 오르지 않는다. 하지만 노력하는 자를 당할 수는 없다. 반드시 성과가 있다.

행운의 수 : 1. 10. 11. 14. 29. 35

 

亥(돼지) : 흉한 것이 사라지고 복이 돌아온다. 35년, 71년생은 본래의 소원은 시기를 늦추라. 일부라도 이루어지면 다행일 운기다. 47년, 83년생은   지금 힘에 벅찬 일을 담당하고 있어 고통  받고 있다. 힘든 일로 인해 건강을 해칠 염려가 있으니 일을 줄이라. 59년생은 내조의 힘을 얻으라. 그러면 가업과 직장 발전이 있을 것이다. 지위에 승진도 신용과 함께 발전할 것이다.

행운의 수 : 4. 7. 18. 22. 27. 33

편집부(womenisnews@hanmail.net)

2006-06-13, HIT : 1751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창원시, 스마트 타운 챌린지 사업 선
서랍 속 경남 이야기 찾아요
경남보건환경연구원, 대기측정대행업체
하동세계차(茶)엑스포 국제행사 sns
경상남도, 원예치료대학 운영
이쯤이면 다된 나라 아닌가
올바른 분리배출로 재활용 극대화‘모으
산청새마을문고 생비량면 한뼘 도서관설
미확인 의혹만으로 탄핵시킨 좌파, 끊
[전문] 변희재, “태블릿 수사 묵살
감동뉴스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늙음이 단풍처럼 물든 나에게 한글이란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