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7.11 21:17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20080725122220.jpg  (144 KB), Download : 125 
제 목 :  일평생 한번은 가보자!

독도경비대와 함께 생활하는 삽살개 '지킴이'

마음먹기도 어렵고, 마음을 먹어도 날씨가 허락지 않아서 독도는 가기 힘든 뱃길이다. 정작 떠난 뱃길도 녹록치 않다. 아침 일찍 삼봉호로, 혹은 오후 즈음 한겨레호로 떠나온 독도길은 멀미가 9할이다.

 

멀미는 졸음이 되고, 이 졸음 덕에 울릉도에서 독도간 87.4km의 거리를 어찌 왔는지 알 길이 없다. 그래도 독도가 시야에 들어오기 전부터 들려오는 괭이갈매기의 목청 좋은 울음이 몽롱함을 떨치게 한다.


독도가 동도와 서도, 두개의 섬이란 걸 아는 이들은 의외로 많지 않다. 동도와 서도는 150m 정도의 간격을 두고 마주보고 있는데 평균 수심은 10m정도다. 배가 도착한 동도에는 독도경비대가 생활하고 있는 곳으로 이들과 관련한 시설물을 제외하고는 헬기장, 유인등대, 서도에는 어업인숙소가 시설물의 전부다.


경비대원의 막사 오르는 길에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이 새겨둔 ‘한국령’이란 표석도 있는데 여행객들이 볼 수 없어 아쉽다.

 

요컨대 여행자들이 만나는 독도는 자연 상태, 날 것의 그대로다. 독도에 발 딛은 설렘은 괭이 갈매기를 빼놓고 설명할 수 없다. 정적인 독도에 대한 감흥보다 머리 위를 도는 셀 수 없이 많은 괭이갈매기에 눈이 먼저 가기 마련.

 

아마도(?) 독도를 찾는 이들을 반가는 모양새다. 무어라 저들끼리 주고받는 말의 뜻은 도통 알 길이 없으나 “오늘은 사람이 정말 많다”거나 “날씨가 좋아 다행이다”는 얘기였으리라.


독도의 괭이갈매기는 독도를 대표하는 텃새로 매년 5월경이면 독도 섬 전체에 자리 잡는다. 섬전체가 ‘천연보호구역’인 독도는 관광객들의 이동이 제한적이다.

선착장에서 바라다 보이는 부채바위와 숫돌바위, 촛대바위가 다듬어지지 않은 원시자연의 ‘섹시한’아름다움을 뿜어낸다.

 

동도에서 바라다 보이는 서도는 조금 더 크고 넓다. 해발 168.5m로 뾰족한 원뿔 모양으로 이뤄졌다. 한눈에도 동도보다 더 가파르다. 서도의 해안절벽에 작은 ‘콘도’처럼 생긴 건물이 보인다. 서도어업인숙소다. 이곳은 최초의 독도주민이었던 故 최종덕씨가 벼랑 끝에 집을 지어 살던 곳으로 지난 1997년 새로 건립 한 것. 2006년 2월 19일부터는 현재 유일한 독도주민인 김성도씨가 살고 있다.


독도에 머무를 수 있는 시간은 20분여. 선착장에서 머무를 수 있는 시간 동안 욕심껏 보고 느껴야 한다.

독도는 외로울 독(獨)자를 쓴다. 헌데 독도에서 보니 독도는 외롭지 않다. 울릉도가 지켜봐주니 외롭지 않다. 동도와 서도가 마주 보고 서 있어 외롭지 않다. 검푸른 신비함으로 독도를 감싸 안은 대한민국령 동해(Sea of Korea East Sea)바다가 있어 결코 외롭지 않다.


“앵앵”하는 사이렌 소리와 함께 괭이갈매기들의 군무가 시작됐다. 괭이갈매기가 초대장을 전하기 위한 몸짓이다. 우편번호 799-805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산 1~37에서 보내온 초대장엔 “독도 지킴이, 이젠 당신 차례 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울릉->독도를 가려면...

쪾(주)독도해운[삼봉호] 울릉출항(부정기운항), 2시간 10분 소요, 054-791-8111

쪾대아고속해운[한겨레호, 씨플라워] 울릉출항(부정기운항) 1시간20~40분 소요, 054-791-0801

 

자료출처/한국관광공사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08-07-25 오후 12:22:00, HIT : 1364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두고 보라, 문재인도 감옥 간다”
[중계탑] 6·25 전쟁 영웅 백선엽
[금요단상] 내로남불 좌익정치집단의
하동군 드론교육 뜬다
창원서부경찰서...음주운전 집중 단속
창녕군 장마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정기
산청군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추가 지
장충남 남해군수, 해상경계 회복 1인
함양군수, 기재부 제2차관‧
황제의 과일 ‘하미과’ 첫 수확하다!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