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20 11:19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생매장과
박근혜 대통령님
“표창원의원 부
트럼프 대통령
[뉴스&이슈]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환경부, 습지교
 
박스기사
업로드 :  20130725111238.jpg  (146 KB), Download : 81 
제 목 :  화려하지는 않지만 기개 있는 양반꽃 능소화

화려하지는 않지만 기개 있는 양반꽃 능소화

그리 화려하지는 않지만 우아한 등황빛 자태가 소담스럽다. 여름 꽃답게 요즘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능소화. 은은하고 고상한 향기가 벌과 나비를 부른다.

덩굴을 따라 흐르러지게 핀 능소화는 예로부터 궁궐·사찰·사대부집 앞마당이나 담벼락에 많이 심어 ‘양반꽃’으로 불린다.

▲ 능소화의 화려한 자태 앞을 노닐고 있는 벌과 나비들 <사진자료 하동군>
능소화가 양반꽃으로 불린 데는 또 다른 사연도 있다. 선비 같은 위품과 기개를 지녔대서다. 다른 꽃들이 대부분 진 후 고고하게 피어난 뒤 초라한 모습을 보이기 전 통꽃 그대로 뚝 떨어지기 때문.

버티다 흉하게 시들어 흩어지느니 차라리 스스로 목을 꺾는 비장함이 모름지기 선비의 기개를 닮아 그렇게 불렸으리라.

찌는 듯한 무더위 속에 한바탕 소나기가 시원하게 뿌리고 간 24일 낮 청학골 하동호 인근의 금남마을에 활짝 핀 능소화가 생기를 더한다.

김영기자(womenisnews@hanmail.net)

2013-07-25 오전 11:13:00, HIT : 1688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朴대통령이 감옥에 있으면 국민이 감
‘20년 설명절 가격표시 정부합동 현
농협, 설 차례상 제수용품 최대 56
제33차 함안군 지방행정동우회 정기총
평사리들판 논두렁축구대회‘킥오프’
‘푸른 봄의 전령’하동 취나물 출하
남해군 삼동면 새마을 남녀지도자 연석
무장애도시상봉동위원회 동절기 찾아가는
무장애도시가호동위원회 장애인 체험 및
산청 체육회, 청년회장 이취임식…신임
감동뉴스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늙음이 단풍처럼 물든 나에게 한글이란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한일빌딩4층(중앙동 89-6) | Tel 055-267-1203 | Fax 055-267-4903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