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9.23 18:7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경제/IT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2010 서울시공무원 필기 D-100

[2010-03-05 오전 10:25:00]
 
 
 

지난달 25일 서울시 시험을 끝으로 올해 공무원 시험이 모두 공고됐다. 서울시 시험은 거주지제한이 없어 ‘제2의 국가직’이라고 불리우며 수험생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만큼 이번 시험에 대한 수험생들의 열기가 어느 때 보다도 뜨겁다.

이에 에듀스파에서 운영하는 공무원수험 사이트 고시스파(www.gosispa.com)와 국가고시 주간 섹션 정보지 고시기획(www.gosiplan.com)이 올해 서울시 시험 예상경쟁률과 유의점 등을 짚어봤다.

최종 확정된 올해 선발인원은 총 569명으로 각 직렬(직류)별 선발인원은 ▲일반행정 190명(장애 12명, 저소득 8명) ▲지방세 12명 ▲사회복지 57명(장애 2명, 저소득 2명) ▲전산 9명 ▲건축 36명 (이상 9급) ▲일반행정 72명(장애 5명) ▲사회복지 2명 ▲건축 4명 (이상 7급) 등이다. 시험일정은 ▲원서접수 4월5∼9일 ▲필기시험 6월12일 ▲면접시험 8월30∼9월3일 ▲최종 합격자 발표 9월17일.

올해 서울시 채용인원은 지난해보다 다소 증가했으나 9급 일반행정은 210명에서 올해 190명으로 줄어들었다. 이에 다음달 5일부터 실시되는 원서접수의 경쟁률이 높아질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06∼2009년 서울시 시험의 선발인원 및 경쟁률 추이를 살펴보면 채용이 감소할수록 경쟁률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2009년 시험은 선발인원이 545명(9급 일반행정 210명)으로 2008년 1천789명(976명)에 비해 대폭 줄어듬에 따라 평균 경쟁률이 2008년 71.8대 1에서 171.6대 1로 크게 높아진 바 있다. 선발규모가 지난해 수준과 비슷한 올해 시험 역시 이같은 경쟁률 고공행진은 이어질 것이라고 수험가는 내다보고 있다. 특히 원서접수를 마무리한 국가직 9급 시험의 경쟁률 상승은 이 같은 예측을 뒷받침 하고 있다.

오는 6월12일 서울시 필기시험일 까지 남은 기간은 100일. 국가직, 지방직 시험에 연이어 서울시 필기시험이 치러지는 만큼 수험생들은 남은 기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계획을 세워야 한다. 특히 서울시 시험은 출제경향이 국가직 수탁문제와 다소 다르므로 이에 맞춘 공부방법은 필수다.

참고로 지난해 필기시험은 60.8%의 응시율을 기록하며 전 단원에 걸쳐 문제가 출제된 한국사와 국어 및 영어과목이 어렵게 출제돼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를 높였다. 서울시 시험의 특징 중 하나는 국어와 영어 과목이 까다롭게 출제된다는 점. 국어의 경우 지엽적인 문제가 출제되며 문학 지문이 길고, 영어는 생소한 단어가 출제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안희선기자(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文대통령은 언제까지 국민을 시험할 것
코로나에 갇힌 국민…득달한 文정권
푸에블로호 승조원 북한에 최대 60억
선관위, 가세연-민경욱 불법 후원금
석동현·박주현 “가세연으로부터 변호사
동화작가와 함께하는‘하동의 전설’
‘뚝딱뚝딱 횡(橫)가이버’독거노인에
청도면, 따뜻한 추석을 위한 나눔 봉
진주시여성단체협의회, 추석맞이 복지시
함양군 2021년 재해예방사업 680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