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1.23 17:53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오피니언
 전체
 발행인칼럼
 남강칼럼
 세상을열며
 칼럼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정기준실장의 죽
신안 여교사 윤
 
뉴스홈 >기사보기
경남도의회 기슭에 여시냥이 산다

[2014-11-08 오후 11:23:00]
 
 
 

경남도의회 기슭에 여시냥이 산다

힐끔힐끔 뒤 돌아보는 여시냥 

"뇬석...

여시를

쏙 빼 닮았네!..." 

옅은 갈색이 감도는 부드러운 털과 쫑긋 세운 귀, 세모형 얼굴에 난 긴 수염과 꼬리는 여시(여우)를 쏙 빼 닮았다. 여시는 꾀가 많고 교활한 면 때문에 사람들로부터 부정적인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여시라고 하면 기만과 위선, 아첨 등을 밥 먹듯 한다고나 할까. 세간에서는 교활하고 변덕스럽거나 요염한 여성을 일컬어 '여시같은 뇬'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또 여시는 위선적이고 거짓말을 잘해 설교자들을 빗대기도 하는데 속담에선 "여우의 설교를 듣는 것은 어리석은 거위이다" 라고 했다 

이 말은 '음흉하고 흑심을 품은 사제들을 경계하라'는 뜻이라고도 한다. 뿐만 아니라 구전에는 꼬리가 아홉게 달린 늙은 여시가 사람을 홀린다는 구미호(九尾狐) 이야기도 전해지고 있다. 

여우에 얽힌 속담은 재밌다. 우리 속담에 "여우하고 살아도 곰 하고 못 산다. 혹은 소하고 못 산다"는 말도 있다. 여우는 미련 곰탱이 보다 더 낫다는 말일까?

그래서 경남도의회 속에는 여시가 활개를 치는 지도 모르겠다. 

말 바꾸기를 잘하고 사람을 홀려 속여 놓고 선수를 치며 빠지는 재주야 말로 영낙없는 여시다. 

그러나 여우 꼬리가 길면 밟힌다는 속담도 그냥 생긴 것은 아니다. 어쩌면 기만과 위선, 아첨을 눈도 깜짝 없이 잘 하는지 가히 능수능란한 수완에 경남도의회가 휘청일지도 모르겠다. 

지난 1029일 오후의 일이다. 경남도의회 남산 기슭에서 우연히 산냥이를 만나게 됐다. 산냥이는 사람들이 일구어 놓은 텃밭 근처를 배회하고 있었다. 대부분의 산냥이나 길냥이들은 낮선 사람들을 발견하면 경계를 하거나 도망치기 일쑤였다.

그런데 뇬석은 저만치서 나를 발견하고도 내 앞길을 따라 함께 걸으며 힐끔힐끔 돌아봤다. 구미호의 전설 속에서 여시들이 힐끔 거리는 것 같은 묘한 모습. 생김새도 여시를 닮았지만 하는 행동이 여시를 쏙 빼 닮았던 것이다. 

평소 같았으면 뇬석을 불렀을 것이다. 그러나 필자는 이날 묘한 생각이 들었다. '어린왕자와 여우의 대화'. ‘여우꼬리 10년을 꿀 둑에 박아두어도 검은 꼬리 안된다는 생각이 오버랩 되어 떠올랐다. 

지난 어느 여시뇬이 필자를 찾아왔다. 그는 부회장직을 맡았는데 회장에게 난처한 입장이 있었던 모양이였다. 모 약사회장에게 호된 질책을 당한 이 뇬이 필자를 찾아와 총무(최모씨)의 뒤 파악을 제공해 달라는 것이었다. 이유인즉 회장을 난처하게 만들고 싶다는 내용 이였다. 

이때 필자는 설사 부정의 내용이 있다한들 제공할 수 없으며, 그런 부정한 내용은 나에게 있지도 않다.”고 잘랐다. 

그리고 소위 부회장이 회장의 입장을 묵살시켜보겠다는 발상이 나쁘다는 질책도 함께 한 후 돌려보냈다. 

그런데 이뇬이 아직도 둔갑술을 부리는 요물로 살아간다는 소식이 전해진다."여우 뒤웅박 쓰고 삼밭에 든다." 는 말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꾀 많은 여우도 제 꾀에 제가 빠진다는 뜻이다. 크게 반성하지 않는다면 지 꾀에 넘어지는 여우의 날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다음호 계속>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아이가 이년이 누굴까요?
단박에 밝혀져ㆍ&amp;#4514;학부모들로
인해 고마
2016-04-23 01:53
wkfskTek 여우의 둔갑술에 넘어간 사람 2014-11-13 00:36
akk 백여우에 대해서 좀 알려 주세여?
2014-11-12 09:13
우리가남이아니다 세상이 바뀌어도 인간의 간교함은 결코 바뀌지 않는것이요.
철갑선 같은 성품 모두를 버려도 정의를 지키겠다는 의지가
깊이 감겨 있는 글인 듯 합니다.
멀리 대전에서 한소식 보고 갑니다.
2014-11-11 12:02
ghflrotpRl 이분의 글 의미가 상당합니다. 2014-11-09 10:28
 
 
 

최근기사
대마 1그루 1억원대 재배농가, 그
하동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산청 도라지 등 항노화산업박람회서 인
치매수호천사 교육이수증 수여식
함양군 제43차 함양군장학회 이사회
‘자가격리자 관리 ‘AI케어콜 서비스
경상남도, 코로나19 정밀방역 추진
하동 쌍계사 불경 목판 등 보물 승격
美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바이든은
함안군, 2020년 신규공무원 임용식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