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8.8 12:21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오피니언
 전체
 발행인칼럼
 남강칼럼
 세상을열며
 칼럼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朴대통령의 선택지는 정공법뿐이다

[2016-11-02 오후 4:01:00]
 
 

▲ 남강/시인,수필가.사진작가
지금 야당은 박 대통령의 하야(下野)를 은근히 고대하고 있다. 학생과 교수들의 대규모 하야 시위를 부추기고 있다. 문재인 더민주 전 대표는 2일 "지금 국민들의 압도적 민심은 박 대통령이 즉각 하야, 퇴진해야 된다는 것으로, 저는 그 민심을 잘 알고 있고 그 민심에 공감한다"며 '박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명 발표에 대해서도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대 결심 운운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신임 국무총리에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내정하는 등 개각을 전격 단행한 것과 관련 "박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며 "이런 분노는 국민들에게 더 큰 탄핵, 하야 촛불을 유발시키게 하는 동기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아직도 박 대통령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상규명을 뒤로 한 채 인사국면으로 호도하려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지금까지 책임총리, 거국내각을 거론하다가 야당에 한 마디 상의, 사전 통보도 없이 총리·부총리·일부 장관을 개편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들 야당 보스들의 주장은 하나같이 박 대통령이 진정한 반성 없이 진실을 은폐하려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겸허하게 국민 앞에서 반성하면서 용서를 빌고, 그것으로 민심을 수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스스로 박차고 있다는 그야말로 그럴듯한 말의 성찬이다.

이들의 언행을 살펴보면 종결지점은 결국 야권의 결제를 받는 허수아비 정권을 만들면서 차기를 그대로 무임승차하겠다는 속내를 노골화하고 있는 것이다. 그들이 한때 비대위원장으로 모시려했던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를 보이콧하겠다고 겁박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돌이켜보면 박 대통령은 경솔하리만큼 서둘러 대국민 사과를 했고, 검찰을 통해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검찰이 사상 최대규의 특별수사팀을 구성하고 청와대를 비롯한 관련 재계와 관련자들의 사무실과 자택까지 무차별 압수수색을 벌리는 등 발 벗고 나선 상황이다. 그럼에도 야당은 특검과 함께 거국중립내각을 주장하다 정작 새누리당이 이를 모두 수용하자 진실규명을 핑계로 거부한 그들이다.

이 같이 야권의 조령모개 언행을 보면 그들이 노리는 것은 대통령의 하야이고 그를 통해 정권을 통째로 삼키겠다는 속내가 너무도 뚜렷하다. 여기에 새누리당 비주류까지 합세하는 마당이어서 박근혜 대통령의 입지는 무원고립이다. 문재인 전 대표의 중대결심 발언도 여론에 편승한 자신감으로 자신의 북한 결제 국면을 뒤덮고 무혈입성의 찬스를 자기편으로 만들겠다는 계산된 엄포다.  

그렇다면 박 대통령의 선택지는 무엇인가? 대국민호소뿐이다. 위중한 안보와 경제상황을 사실 그대로 밝히고 대통령으로서 책무를 다하겠다는 결기를 천명하는 것이다. 야권은 최순실 사태로 대통령의 책임만 추궁하고 퇴진만 요구할 뿐 책임 있는 대안이 없다는 것을 낱낱이 따지고 외려 역공을 펼치라는 말이다.

아직도 다수 국민은 북한에게 결제 받는 종북좌파세력을 경계하고 있다. 그래서 박 대통령이 더욱 꿋꿋하기를 내심 바라고 있다. 따라서 인간 박근혜에 대한 애정도 쉽게 내려놓지 못한다. 박 대통령이 절대 좌절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조선·윤석열 ‘민주·법치·인권’ 말할
청정 하동산 대나무 먹은 판다 첫 출
창녕군학교폭력원스톱지원센터,
치매환자 가족 자조모임(어울림) 운영
남해유배문학관, ‘하늘과 바람과 별과
함양군 군민자치대학 성경륭 이사장 초
바이든 인지력 감퇴 ‘심각!’
트럼프 “북한, 미 대선 없었다면 협
밀양시, 관내 기업 근로자에 코로나1
입추 앞두고 신나는 참새떼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