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10.17 11:47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정치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북한 도발에는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붉은 함양에 다
“이런 교복 처
늙음이 단풍처럼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정기준실장의 죽
신안 여교사 윤
 
뉴스홈 >기사보기
김병헌 소장 “가짜 위안부 이용수 만난 윤석열, 제 정신인가”

[2021-09-15 오후 7:04:07]
 
 

김병헌 소장 “가짜 위안부 이용수 만난 윤석열, 제 정신인가”

“위안부 문제로 일본의 사과를 받아내겠다는 윤석열 후보의 언행은 대선 후보로서 국격을 실추시키는 언행”

한일우호 시민단체인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김병헌 대표(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 겸임)가 15일 오후 1시, 윤석열 대선 캠프 소재지인 광화문 이마빌딩 앞에서 윤 후보를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김 대표는 “이용수와 손잡은 건 윤미향과 손잡는 것과도 같다”면서 “윤석열 후보가 위안부 문제로 일본의 사과를 받아내겠다며 이 씨에게 한 약속은 지킬 수가 없는 헛된 약속”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종로 이마빌딩 윤석열 캠프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
▲ 종로 이마빌딩 윤석열 캠프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


김병헌 대표의 1인 시위에 윤석열 캠프 근방의 기자들과 유튜버들이 관심을 갖고 취재활동을 이어갔다.
▲ 김병헌 대표의 1인 시위에 윤석열 캠프 근방의 기자들과 유튜버들이 관심을 갖고 취재활동을 이어갔다.


김 대표는 “이용수 씨는 일본군 위안부도 아니고 위안부 피해자도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김 대표는 “이 씨는 대만에서 위안부 생활을 했다고 증언한 바 있는데, 애초 일본군 위안소 시설도 없었던 대만에서 어떻게 위안부가 되었다는 것이냐”면서 이 씨에 대해서 거짓말 의혹을 제기했다.

김 대표는 이 씨를 만난 윤석열 후보의 행보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김 대표는 “위안부 문제 관련 윤 후보의 언행은 과거 문재인 대통령의 위안부팔이를 벤치마킹하여 페미니스트의 표를 얻으려는 언행”이라며 “대선 후보로서 국격을 실추시키는 언행”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날 1인시위가 윤 전 총장의 잘못된 근현대사 인식에 대해 지적할 목적이지, 제20대 대통령 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한 윤 전 총장을 낙선시킬 목적은 아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는 옛 위안부로 알려져 있는 이용수 씨와 지난 11일 면담을 가지면서 “위안부 문제로 일본의 사과를 반드시 이끌어내겠다”고 장담한 바 있다. 

출마 이후 대일(對日)정책에 대한 뚜렷한 입장를 밝히지 않았던 윤 후보의 갑작스런 반일 행보가 일본 뿐만이 아니라 한국에서도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김병헌 대표의 1인시위는 소규모임에 불구하고 취재진 및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의 이날 1인 시위 예고 포스터.
▲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의 이날 1인 시위 예고 포스터.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洪의 파죽지세 “黨心은 民心을 이길
[대통령을 묻어버린 거짓의 산 294
이재명 서명했다...“대장동용역팀 성
창녕군 한우 선제적 수급조절 한우 K
한국폴리텍VII대학,김해도시개발공사와
김양수 정크아트로 생태환경 디자인전
함양군문화예술회관, 발레컬 ‘나의 어
"마을방송 미디어 배우니 마을이 다시
조규일 진주시장, 작은도서관 관계자와
최호식 세무사 5백만 원 전달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