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9.23 18:7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20200810113426.bmp  (559 KB), Download : 9 
제 목 :  진중권이 '반문(反文)'으로 돌아선 세 가지 이유

세월호 아이들에게 "고맙다"는 대통령 말에‥ 진중권, '문재인 저격수' 돌변

진중권이 '반문(反文)'으로 돌아선 세 가지 이유… '양념' '세월호 고맙다' '마음의 빚'

오랫동안 우파 진영과 대립각을 세워온 진중권(사진)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반문(反文)'으로 돌아서게 된 이유를 직접 밝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진 전 교수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에 대해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며 그 세 가지 사건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의 '윤리 의식'과 '판단력'에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첫 번째 이유로 문 대통령의 '양념 발언'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직후 MBN과 가진 인터뷰에서 '18원 후원금, 문자폭탄, 상대 후보 비방 댓글 등은 문 후보 측 지지자 측에서 조직적으로 한 것이 드러났다'는 지적에 대해 "치열하게 경쟁하다 보면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우리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바로 그때 이분이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때만 해도 아직 문 대통령 지지자들의 패악질이 막 시작된 시점이라 그냥 넘어갔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두 번째 이유로 문 대통령이 '세월호 방명록'에 "미안하고 고맙다"고 적은 사실을 들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직후 가장 먼저 진도 팽목항에 위치한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았다. 당시 문 대통령은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 2017. 4. 10. 문재인"이라고 방명록에 적었다.

이와 관련, 진 전 교수는 "'미안하다'는 말의 뜻은 알아듣겠는데, 도대체 '고맙다'라는 말은 어떻게 이해해야 하느냐"며 "아직도 나는 그 말의 뜻을 합리적으로 해석할 방법을 못 찾고 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가 마지막으로 꼽은 '전향 이유'는 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말한 대목이었다.

진 전 교수는 "올초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검찰 수사를 받는) 조국 전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했을 때. 그 말을 듣는 순간 모든 게 분명해졌다"며 "이게 그냥 주변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문제라는 결론을 그때 내렸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지금 눈앞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이 대통령과 아무 관계가 없다고 할 수 있을까"라며 "그렇다면 대통령은 허수아비라는 얘기밖에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물론 이 모두가 물론 측근들의 장난이기도 할 겁니다. 하지만 동시에 대통령의 뜻이라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더니, 자신들이 누리는 반칙과 특권은 아예 제도화하려고 한다"며 "조국의 위선은 그 개인의 위선이 아니라 정권의 위선이자, 민주당의 위선이자, 대통령의 위선이기도 한 것이다. 그래서 그를 목숨 걸고 비호한 거겠죠"라고 지적했다.  /뉴데일리공유기사입니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20-08-10 오전 11:34:25, HIT : 144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文대통령은 언제까지 국민을 시험할 것
코로나에 갇힌 국민…득달한 文정권
푸에블로호 승조원 북한에 최대 60억
선관위, 가세연-민경욱 불법 후원금
석동현·박주현 “가세연으로부터 변호사
동화작가와 함께하는‘하동의 전설’
‘뚝딱뚝딱 횡(橫)가이버’독거노인에
청도면, 따뜻한 추석을 위한 나눔 봉
진주시여성단체협의회, 추석맞이 복지시
함양군 2021년 재해예방사업 680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