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8.8 12:21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박스기사
 전체
 디딤돌 릴레이 인터뷰
 사람·사람들
 역사의 인물
 사설
 만평
 꿈을 실현하는 사람
 운세
 기자수첩
 Funny와 함께 세상속으로
 5.31지방선거 女性
 포토뉴스
 인터넷방송
 동영상뉴스
 탱탱뉴스
 맛집멋집
 E-Focus / 주역
 E-서평
 경남여성신문
 독자의소리
 사회교육개발원
 Beijing 2008
 고정기사
 2008세계여성인권대회
 창간9주년축하메세지
 에티켓통
 건강&요리
 시민단체행사
 알림마당
 뉴스&이슈
 가장 많이 본 기사
 독자기고
 신의한수
 [기록] 박근혜퇴진반대상황판
 may스토리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박스기사
업로드 :  2020071693029.jpg  (49 KB), Download : 8 
제 목 :  박원순 시장 비서실장, ‘남조선 노동당 간첩단 사건’ 전력자로 확인돼

미디어워치 [단독 보도]

[단독] 박원순 시장 비서실장, ‘남조선 노동당 간첩단 사건’ 전력자로 확인돼

박 시장과 마지막으로 접촉·연락했던 고한석 비서실장, ‘남조선 노동당 중부지역당 간첩단 사건’으로 구속됐던 전력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살 전 마지막으로 접촉·연락한 인사인 고한석(高漢碩·55) 전 비서실장이 1992년 ‘남조선 노동당 중부지역당 간첩단 사건’(일명 ‘중부지역당 사건’)의 주역 중 한 사람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부지역당 사건’이란, 북조선 노동당 서열 22위인 남파 거물간첩 이선실 씨가 황인오 씨를 포섭해 서울 등 주요 도시의 수십 개 기업과 단체 등에서 300여 명의 조직원을 확보해 간첩활동을 벌이다가 1992년 10월 6일, 국가안전기획부(현 국정원)에 의해 적발된 사건을 말한다. 흔히 남로당 사건 이후 최대 규모의 간첩단 사건으로 손꼽힌다.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중부지역당 사건’의 주역으로, 본지 확인 결과 당시 안기부가 발표했던 간첩단 구속자 중 한 사람이었다. 동아일보 1992년 10월 6일자 보도. 사진출처=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중부지역당 사건’의 주역으로, 본지 확인 결과 당시 안기부가 발표했던 간첩단 구속자 중 한 사람이었다. 동아일보 1992년 10월 6일자 보도. 사진출처=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당시 안기부 발표에 따르면 황인오 씨는 이선실 씨에 의해 총책으로 지명돼 북한에서 교육을 받은 후 남한 조선노동당 중부지역당을 결성했다.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당시 서울대 중어중문학과 박사과정으로서 중부지역당 산하 편집국 제작담당이었다. 중부지역당 당원들은 전원 김일성에게 충성맹세를 했던 인사들로, 고 전 비서실장도 마찬가지였을 것으로 보인다. 


고 전 비서실장은 중부지역당 사건으로 1심에서는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서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고 풀려났다. 하지만 고 전 비서실장은 출소하면서도 자신의 항문에 같이 구속된 동료의 비밀지령문건을 심어 외부로 밀반출하려다 적발돼 거듭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고 전 비서실장은 복역 이후 서울대 박사과정을 그만두고 도미, 하버드대에서 케네디대학원 공공정책학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곧이어 SK에 입사, China IT/인터넷 사업개발팀장으로 중국에서 4년 동안 일했다. 노무현 정권때 열린우리당이 창당된 이후엔 정치권에 투신, 열린정책연구원 정책기획 연구원과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고 전 비서실장은 작년에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을 맡으면서  박원순 시장과 본격적인 인연을 맺었다. 고 전 비서실장은 올해 4월, 박 시장의 비서실장으로 발탁됐다.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집행유예 출소 중 중부지역당 동료의 비밀지령문건을 외부로 밀반출하려다 적발돼 파문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한겨레신문 1993년 5월 16일자 보도. [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집행유예 출소 중 중부지역당 동료의 비밀지령문건을 외부로 밀반출하려다 적발돼 파문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한겨레신문 1993년 5월 16일자 보도. [네이버 뉴스라이브러리]


네이버에 공개돼 있는 고한석 전 비서실장의 프로필.
▲ 네이버에 공개돼 있는 고한석 전 비서실장의 프로필.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2020-07-16 오전 9:30:19, HIT : 1748
메일로보내기 프린트화면보기 
 
   이름 :          비밀번호 :
최근기사
조선·윤석열 ‘민주·법치·인권’ 말할
청정 하동산 대나무 먹은 판다 첫 출
창녕군학교폭력원스톱지원센터,
치매환자 가족 자조모임(어울림) 운영
남해유배문학관, ‘하늘과 바람과 별과
함양군 군민자치대학 성경륭 이사장 초
바이든 인지력 감퇴 ‘심각!’
트럼프 “북한, 미 대선 없었다면 협
밀양시, 관내 기업 근로자에 코로나1
입추 앞두고 신나는 참새떼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