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8.12 14:56
전체 | 여성정책 | 정치 | 경제/IT | 사회 | 교육n문화 | 생활n정보 | 종합 | 오피니언 | 시론 | 여성신문e-행사 | 613 지방선거 |
생활n정보
 전체
 생활
 정보
 기행
  가장많이본뉴스
트럼프를 불에
문재인 대통령을
박 대통령에 직
돌아온 캠핑의
이정현, 당신은
김성일 창원시의
경남여성신문창간
늙음이 단풍처럼
“이런 교복 처
붉은 함양에 다
마당극 ‘효자전
김재하 경상남도
박근혜 대통령님
박근혜 생매장과
“표창원의원 부
[뉴스&이슈]
트럼프 대통령
노회찬의 타살의
신안 여교사 윤
정기준실장의 죽
 
뉴스홈 >기사보기
지리산 산청 52살 사과나무 아직 정정합니다

[2019-12-10 오후 8:21:17]
 
 

산청군 삼장면 홍계리의 반백년이 넘은 사과나무에 사과가 한가득 달렸다. 이 사과나무는 개심형으로 키우고 있어 원줄기 둘레가 1m 30cm에 수관 폭이 13m에 이를 정도로 커 성인 한 명이 안기에도 부족하다. 사과 품종은 부사고 한해 1000개 이상을 수확해 150만원 상당의 수익도 올리고 있다. 

농장 대표 서성덕(67)씨가 어릴 때 삼장면 유덕골에서 사과나무를 길러오다 20여년 전 지금의 홍계리로 농장을 옮기면서 20그루의 사과나무도 옮겨 심어 지금까지 자라왔다 

서 대표는 예전방식인 개심형 과수원이 사라지고 신식(밀식) 과수원이 늘어나고 있다. 각 방법이 주는 장단점이 있겠지만 개심형 재배법은 뿌리가 깊게 내리기 때문에 자연재해와 이상기온의 영향을 덜 받고 특히 맛이 좋다. 앞으로도 옛 방식의 재배법을 잘 지켜 산청 사과 재배 역사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신문(womenisnews@hanmail.n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기사
14일 의료계 집단휴진'비상진
하동 수해복구 구슬땀
산사태로부터 안전한 함양!
휴가철 남해 '바래길'
“재미삼아 가보자! 청동기문화박물관으
함양,하천정비·사방사업·하수도 정비
가상현실(VR) 체험 통해 함양을 홍
진주시 평거동, 국가유공자에 감사 마
산청군 칡 제거·소득 증대 시범사업
창원짚트랙, 여름 휴가철 '대
감동뉴스
경남 어촌마을 청년이 직접조성 고유
진주,‘마을수호신’ 노거수 정비
박은정 규방공예연구회장, 작품‘만남’
깜짝뉴스
돌아온 캠핑의 계절 가을, 경남에 캠
김성일 창원시의원 탈당권유키로
박근혜 대통령님 주구난방 정부 이제야
 
전체 :
어제 :
오늘 :
경남창원시 성산구 용지로 133번길1. 4층 | Tel 055-267-1203 | Fax 055-267-1204
Copyright ⓒ 여성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omenis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