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기저질환 없는 코로나 사망자 총 169명에 불과… 사망통계 부풀려져 있다”
 
 [2021-12-31 오후 7:49:35]

 

최춘식기저질환 없는 코로나 사망자 총 169명에 불과 사망통계 부풀려져 있다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은 코로나19 사망자 중 기존의 암질환, 심근경색, 뇌졸중 등 기저질환 없이 순수하게 코로나 증상만으로 사망한 사람이 총 169명에 불과하다며 국내 사망자 통계가 부풀려져 있다고 밝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최춘식 의원이 입수한 국내 코로나19 사망자 중 기저질환 유/무 현황 자료에 따르면, 1223일 기준 국내 사망자 총 5015명 중 암질환(폐암, 간암, 위암 등), 뇌졸중, 심근경색, 심부전, 간경변증 등 기존 기저질환 없이 순수하게 코로나 증상만으로 사망한 사람은 전체 사망자(5015)3.4%169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사망자(5015)95.7%4800명은 암질환(폐암, 간암, 위암 등), 뇌졸중, 심근경색, 심부전, 간경변증 등 기존의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사람이다. 그 밖에 전체 사망자 중 46명은 현재 기저질환 보유 여부를 조사 중이다. 

최춘식 의원은 , 심장, 뇌질환 등 심각한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사람이 사실은 그 기저질환 때문에 사망했는데, 누구나 다 걸릴 수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부 조각이 몸속에 남아있다가 초예민한 PCR검사 실시 후 양성으로 나오면 그 사람은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처리되고 있다코로나 부작용 사망자들은 아주 철저하게 인과성 검토를 해서 적극적으로 인과관계 배제 후 보상을 제대로 하지도 않으면서, 코로나 증상으로 인한 사망자들은 기존 기저질환과의 사망 관계 등 인과성 검토를 하지 않고 무조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통계를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의원은 국민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불안을 해소하는 동시에 사회를 안정시킬 책무가 있는 정부가 효과도 없는 부작용 백신을 점점 더 강제화하고 사망통계를 부풀리면서 비합리적인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정부는 어른들을 보호하겠다고 아이들에게 실험 단계라고 볼 수 있는 백신을 접종시키는 비윤리의 극치인 청소년 방역패스 뿐만 아니라, 기간 갱신형의 전체 성인 방역패스 제도 자체를 즉각 철폐하고 이제는 백신 효과가 없다는게 밝혀졌기 때문에 향후의 접종여부는 전적으로 국민들의 개인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질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