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전 대통령의 마지막 신년 휘호, 푸틴이 깜짝 선물
 
 [2016-09-05 오후 2:02:00]

박정희 전 대통령의 마지막 신년 휘호, 푸틴이 깜짝 선물

 
박근혜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이 선물한 박정희 대통령의 신년휘호를 살펴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박정희 전(前) 대통령이 생전에 쓴 신년 휘호를 선물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4일 현지 브리핑에서 “푸틴 대통령이 3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업무 오찬을 마치면서 박 대통령에게 예정에 없던 특별한 기념품을 드리겠다고 말하면서 신년휘호를 선물했다”고 조선일보가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휘호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79년에 썼으며, ‘총화전진(總和前進)’이라고 쓰여있다. 푸틴 대통령은 박 대통령에게 “박정희 전 대통령께서는 매년 새해 초 소망을 담은 신년 휘호를 직접 쓰시는 전통이 있다고 들었다”며 “우리가 1979년 박 전 대통령께서 타계하시기 전에 쓰신 마지막 휘호를 입수했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휘호를 입수한 경로와 관련해 “박 전 대통령 타계 후 미국으로 이민 간 사람이 미술품 시장에 판매한 원본을 특별히 구입했고, 내가 알기로는 하나밖에 없는 진본”이라고도 말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은 "박 대통령께서 올해 초 둘째 딸 예카테리나에게 새해 축하 선물을 보내줬는데 너무 놀랍고 반가운 것이었다"면서 "딸은 수줍음이 많은 성격이라 따로 편지를 드릴 수 없어 대신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정학길 주필>